야놀자, 2018년 실적 공개…전년比 87.5% 성장

April 11 2019

연결기준 1885억원 매출, 손실률 0.9%포인트 개선…프리미엄 숙소 및 레저 부문이 성장 견인

– 여가 시장 확대 및 건실한 수익 기반 토대 마련…글로벌 사업 중심 성장세 강화 계획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가 2018년 매출을 공개했다.

야놀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8년도 매출 1885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7.5% 성장한 수치다. 특급 호텔을 비롯해 고급 리조트, 풀빌라 펜션 등 프리미엄 숙소 예약과 지난해 여름 첫 선을 보인 레저∙액티비티 부문이 전체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야놀자는 지난 2015년 이후 연 평균 8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규모의 성장은 물론 시장 지배사업자로서 지위를 공고히 했다. 단, 야놀자는 글로벌 진출에 맞춰 지난해부터 회계정책을 변경했으며, 변경된 정책 기준으로는 1609억 원(연결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89억 원을 기록, 전년 대비 0.9%포인트(P) 개선했다. 지난 여름 성수기 이후부터 연말까지 월 단위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손실률을 꾸준히 개선하고 있다. 영업손실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규모 인재 채용을 비롯, 글로벌 사업 진출, 레저∙액티비티 사업 확대, 인공지능 등 R&D 고도화 등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 및 기업 인수, 고객 마케팅 혜택 강화 때문으로 풀이된다.

야놀자는 지난해 기존 숙박 및 레저 등 산발적인 영세 사업을 플랫폼화 및 표준화를 통해 시장의 양적∙질적 성장을 도모했다. 소비자에게는 최대 혜택 제공을 통해 재구매를 유도했고, 대규모 마케팅 캠페인을 통해 이미지 개선에도 힘썼다.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국내 레저∙액티비티 영역을 야놀자 플랫폼을 통해 디지털화 하면서, 전반적인 여가 시장 확대와 함께 향후 성장을 위한 건실한 수익 기반의 토대를 마련했다.

야놀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를 계속할 계획”이라면서, “지난해 투자한 ‘젠룸스’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여가 플랫폼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