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큐, 부산광역투어패스 출시

2018/11/21


– 부산/울산/경남 지역 관광 활성화 위해 부산관광공사와 공동 개발
– 야놀자, 가자고 등 10여개 온라인/모바일 채널서 공식 판매 개시
– “FIT 트렌드에 투어패스 판매 2배 급증…연내 30여개 지역으로 확대할 것”

야놀자 계열사 레저큐(대표 문보국)가 모바일 패스 하나로 부산, 울산, 경남 지역 관광지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부산광역투어패스를 출시했다.

부산광역투어패스는 국내 동남권 관광 활성화를 위한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부산관광공사와 함께 개발한 상품이다. 지난 10월 가을여행주간 이벤트로 사전 판매한 바 있으며,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이달 정식 상품으로 내놨다. 사용자 의견과 동선을 반영, 시범 판매 때보다 이용 시간 및 시설도 늘렸다.

현재 이용 가능한 시설은 △부산시티투어버스 △부산타워 △부산영화체험박물관 및 트릭아이뮤지엄부산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일루미아 △울산소리체험관 △울산 자수정동굴 △창원 돝섬해상유원지 △창원시티투어버스 △창원솔라타워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 △거제조선해양문화관 등 12곳이다.

부산광역투어패스는 야놀자, 가자고, 11번가 등 10여 개 온라인/모바일 채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72시간 동안 모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자유이용권을 정상가 대비 70% 이상 할인된 1만9900원(대인 기준)에 판매한다. 원하는 관광지를 일부 선택해 이용하는 빅3 티켓은 1만5900원이다.

2016년 7월 레저큐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투어패스는 개별여행객(FIT)을 위한 지역별 자유이용권이다. 해당 지역 관광시설 무료 입장뿐 아니라 맛집, 공연, 체험 등 제휴점 할인도 받을 수 있다. 현재 레저큐는 전국 29개 시군에 투어패스 예약 및 발권 시스템 구축을 완료, 부산, 전북, 충북, 태안, 양평, 북한강(가평/춘천), 남양주, 포천 등 총 7종의 투어패스를 판매하고 있다.

문보국 레저큐 대표는 “개별자유여행 트렌드에 힘 입어 자유여행객을 겨냥한 투어패스 상품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며 “하반기 중 국내 30개 지역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향후 체류형 관광객을 위한 투어패스 패키지 상품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