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올해 개발자 포함 인재 300명 이상 채용

2018/04/16


– R&D 핵심인력 100여 명 비롯 전 부문 걸쳐 경력∙신입 대규모 채용 실시
– 공개채용 외 사내 추천제 통한 스카우트도 활발…추천인에 포상금 지급
– 대기업 수준 복지제도 마련 노력…“스타트업도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대표 이수진, www.yanolja.com)가 올해 연구개발(R&D)분야 개발자를 포함해 300명 이상의 직원을 신규 채용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야놀자는 인재가 회사의 미래 경쟁력을 결정한다는 기조 아래, 우수인재 영입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지난해에도 R&D 조직을 중심으로 경력 및 신입 직원 280여명을 충원, 전년 대비 고용증가율이 32.5%에 달했다.

올해에도 R&D 핵심인력 100여 명을 포함해 10여 개 직군, 총 300명 이상을 채용할 계획이다. 특히, R&D 분야는 지속적인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상시 채용하고 있다. 그 외 △사업개발 △마케팅 △영업기획 △건축시공 △인테리어 디자인 △인사 △법무 △총무 등 부문의 인력도 집중 보강할 예정이다. 직군별 자세한 모집요강은 야놀자 회사 홈페이지와 국내 주요 채용사이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야놀자는 우수인재들의 지원율을 높이기 위해 대기업 못지 않은 복지제도 마련에 힘쓰고 있다.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일과 삶의 균형)’을 극대화하고자 부서별 자율출퇴근제를 실시하는 한편, 중식∙석식을 무한 제공하고, 전국 제휴처에서 사용 가능한 ‘야놀자 100만 포인트’를 지급한다. 또, 탁구장, 클라이밍, 배트민턴장, 샤워실, 안마기 등을 갖춘 피트니스센터 운영, 교육비∙도서구입비∙건강검진비∙회식비∙생일축하금 및 경조사비 지원, 근속자 포상, 카페테리아 음료 할인 등 혜택을 제공한다.

공개채용뿐 아니라 사내 추천제도를 통한 우수인재 영입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사내 추천제도는 야놀자 직원이 추천한 인재를 스카우트하는 것으로, 채용 확정 시 포지션에 따라 추천인에게 최대 3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경쟁력 있는 R&D 인재 영입과 회사 로열티 제고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했다.

김우리 야놀자 피플파트너실장은 “전 사회적으로 취업난이 심각한 가운데, 직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스타트업 역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상당 부분 기여하고 있다”며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R&D 인재들을 비롯,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에 따라 전 부문에 걸쳐 대규모 채용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야놀자는 지난 3월 초 일본 최대 OTA 라쿠텐 라이풀 스테이와의 독점 제휴를 발표하며, 글로벌 여가(R.E.S.T.)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포했다. 국내에서는 호텔 당일 예약 서비스 ‘호텔나우’, 국내 최대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레저큐’를 인수하고, 게스트하우스 전문 스타트업 ‘지냄’, 한인민박 예약 플랫폼 ‘민다’ 등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며 통합 여가 플랫폼으로서의 진용을 갖춰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