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1510억원 누적 투자 유치 성공

2018/05/08


– 3년 간 국내 스타트업 역대 최대 금액…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 위한 본격 행보 나서
– 10개월 만에 1200억원에 달하는 시리즈C 투자 유치 완료…압도적 지위, 비전, 맨파워 영향
– 매출 ‘1천억 클럽’ 가입…이달 중 업계 최초 월간 예약건수 100만 건 돌파 유력
– 올해 공격적 투자 및 외연 확대 통한 폭발적 성장 기대…글로벌 여가 시장 이끌 계획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대표 이수진)가 지난 3년 간 국내 스타트업 역대 최고 금액인 총 1510억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야놀자는 최근 한화자산운용으로부터 300억원, SBI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0억원을 추가 유치하며 불과 10개월 만에 1200억원의 시리즈C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채비를 마친 것. 특히, 시리즈B에서 야놀자에 60억원을 투자했던 SBI인베스트먼트는, 야놀자의 폭발적인 성장세와 구체적인 글로벌 및 여가문화 혁신 전략에 공감해 이례적으로 시리즈C에 추가 투자를 단행했다.

야놀자는 지난해 12월 아주IB 투자에 이어 4개월 여 만에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시장 내 압도적 지배 사업자로서의 지위는 물론 국내 레저문화 발전을 이끈 퍼스트 무버(First Mover·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선도자)로서의 존재감을 다시금 확인하게 됐다.

지난해 야놀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1005억원(온라인 영역: 597억원, 오프라인 영역: 408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연 매출 1천억 클럽’에 가입, 업계를 이끌고 있다. 온라인 영역이 전년대비 2배 이상 성장하며 매출상승을 이끌었다. 이번 달에는 업계 최초로 월간 예약건수 100만 건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지난해 보다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국내 숙박 및 여가 시장에서 독주체제를 갖춘 야놀자는 글로벌 시장과 여가문화 혁신에 더욱 고삐를 당기는 계기를 마련했다. 야놀자는 확보한 투자금으로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국내외 기업 인수 및 투자자금으로 활용, 국내를 대표하는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여가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도 적극 나선다.

투자 유치는 국내 숙박 O2O 시장에서의 압도적 지위와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의 방향성, 여가 문화 혁신에 대한 명확한 비전, 우수 인재들로 구성된 맨파워 등이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시기로 보면, 지난해 6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총 600억원)를 시작으로, 12월 아주IB투자(총 200억원), 올 4월 한화자산운용(총 300억원)과 SBI인베스트먼트(총 100억원)등이 야놀자의 비전과 가치에 공감해 투자를 진행했다.

한화자산운용 관계자는 “야놀자는 기존 숙박앱 중심에서 벗어나 최근 ‘워라밸’ 트렌드에 최적화된 숙박 및 여가 솔루션을 제공하는 만큼,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명확한 비전과 맨파워가 충분하다”면서, “온라인뿐만 아니라 인테리어, MRO 등 오프라인 부문의 매출에 있어서도 후발주자들을 압도하며 차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업계 퍼스트 무버로서, 숙박 및 여가 시장에 높은 이해도와 사업역량을 구축하고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는 판단에 투자하게 됐다”고 말했다.

야놀자는 지난 2015년 ‘리스타트(RESTART)’ 선포 이후, 국내 숙박문화의 질적·양적 성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오고 있다. 특히, 2015년 이후 연 평균 7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빠르게 규모의 성장과 사업 고도화를 이뤘다. 앞으로도 기존 온·오프라인 사업을 고도화하고, 글로벌을 중심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현재의 성장세를 보다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야놀자 이수진 대표는 “여가 문화에 대한 인식과 여건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야놀자는 숙박을 넘어 여가문화를 혁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기존 사업역량 강화와 여가 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해외시장으로의 확대를 통해 폭발적인 성장은 물론 글로벌 여가 시장에서도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는 올 한 해 ‘글로벌 R.E.S.T. 플랫폼’ 구체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R.E.S.T.는 Refresh(재충전), Entertain(오락), Stay(숙박), Travel(여행)을 아우르는 여가 플랫폼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지난 3월, 새로운 호텔 체인 브랜드 ‘헤이(heyy)’를 선보이는 한편, 일본 최대 OTA 라쿠텐라이풀스테이와 독점 제휴를 맺었다. 최근에는 국내 최대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기업 ‘레저큐’를 전격 인수하며, 여가와 레저, 액티비티, 숙박 등을 모두 아울러 여가 시장의 디지털화(化)에 집중하고, 추진중인 비즈니스 로드맵을 계속 구체화 해 나간다는 청사진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