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다, 한인민박 이용 트렌드 발표

January 23 2017

[야놀자] 민다, 한인숙소 이용 트렌드 리포트_간략본

– 한인민박 가장 많이 사용한 세대 ‘20대’, 가장 인기 있는 도시 ‘파리’
– 인기 급상승 지역 ‘후쿠오카’, ‘오사카’, ‘도쿄’ 등 일본
– 한인민박 이용자 중 혼자 여행하는 비율 50% 넘어

전 세계 한인민박 예약 1위 플랫폼 ‘민다’(대표 김윤희, www.theminda.com)가 지난해 전 세계 180개 도시 한인민박 이용자들의 이용패턴을 분석해 자유여행 트렌드를 공개했다.

분석결과 해외 한인민박을 가장 많이 사용한 세대는 ‘20대’로 나타났다. 20대는 전체 이용자의 70%에 다다를 만큼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30대(22%), 40대(6%), 50대 이상(3%) 순이었다. 저렴한 숙박요금, 타 여행자와의 만남 및 정보 공유의 용이성 등 한인민박의 장점이 젊은 층에게 호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한인민박 이용목적이 가족여행, 출장 등으로 다양해지면서 30대 이상 이용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인민박 이용률은 ‘유럽’이 가장 높았다. 1위 ‘파리’를 비롯해 런던(3위), 로마(4위), 바르셀로나(5위) 등 7개 유럽 도시가 10위권 내 이름을 올렸다. 이는 한인민박의 장점으로 손꼽히는 ‘무료 한식제공’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유럽 한인민박은 약 84%가 조식을 제공하며 그 중 77.5%가 한식을 제공한다. 한식제공 숙소의 대부분은 석식도 제공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위권 내 도시 중 오사카(2위), 도쿄(6위), 뉴욕(8위)의 경우 저렴한 숙박비가 인기 요인으로 작용했다. 도시별 1인 숙박 최저가는 15,000원(오사카), 19,000원(파리), 25,000원(뉴욕)으로 국내 게스트하우스와 비슷한 수준이다.

2015년 대비 관심이 급상승한 도시는 ‘후쿠오카’로 나타났다. 오사카(3위), 도쿄(4위), 삿포로(7위), 교토(8위) 등 5개 일본 도시가 10위권 내 이름을 올려, 일본 여행 시 한인민박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하와이(9위), 괌(10위), 사이판(11위) 등 남태평양 휴양지와 토론토(6위), LA(12위) 등 북미 지역도 한인민박 선호도가 상승하는 등 과거 유럽에 집중된 한인민박의 인기가 전세계로 확대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는 해당 지역의 한인민박이 민박에서 콘도, 리조트, 료칸 등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어 시설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가장 인기 있는 객실의 형태는 도미토리(68.7%)였다. 한인민박의 객실형태는 크게 도미토리(하나의 객실을 타 여행자들과 공유하는 형태), 개인룸(싱글룸, 더블룸 등의 객실 형태), 콘도형(객실, 주방, 욕실 등이 모두 포함된 독채형)으로 분류된다. 20대와 1인 이용자의 비중이 높은 한인민박 특성상 도미토리 이용률이 가장 높으나, 도미토리와 개인실의 이용률은 전년도 대비 소폭 감소, 콘도형은 5.2% 증가했다.

한인민박 전체 이용자 중 50.3%가 혼자 여행을 떠났다. 이는 전년 대비 3.1% 상승한 수치로 올해는 1인 경제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돼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령대로 보면 30대(55%)가 혼행족(혼자 여행하는 사람)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20대, 40대, 50대 순으로 나타났다.

민다 김윤희 대표는 “한인민박은 ‘다른 여행자들과의 만남’, ‘다양한 정보공유’ 등 보다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자유여행객들에게 부합되는 숙박 카테고리”라며 “올해는 혼행족, 출장객, 가족여행객을 중심으로 색다른 한인민박 이용 트렌드가 생겨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숙박비, 언어, 여행코스 등의 장벽에 구애 받지 않고 자유로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숙소 정보 외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다는 전세계 180여개 도시, 1,600개 한인민박 예약플랫폼이다. 2008년 6월 서비스 오픈 이후 현재 업계 최초로 누적 140만박을 돌파했다. 숙박 외에도 현지인이 제공하는 실속형 여행정보와 렌터카, 포켓와이파이, 공항픽업 서비스 등의 부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고 있어 여행자들에게 자유여행의 필수 서비스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내 1위 숙박 O2O 기업 야놀자와 전략적 업무 협약을 맺고 시너지를 내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