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글로벌 음식 배달 앱 ‘우버이츠’와 단독 파트너십 체결

May 25 2018


– 야놀자 호텔에 우버이츠 배달 서비스 접목한 룸서비스 추진
– 에이치에비뉴(H Avenue) 이대점·역삼점, 호텔야자(Hotel YAJA) 서초점서 12주간 시범 운영
– 운영 기간 내 우버이츠 신규회원 대상 최대 15,000원 할인 혜택 제공

글로벌 여가 플랫폼 야놀자(대표 이수진)가 글로벌 음식 배달 앱 우버이츠와 단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야놀자 프랜차이즈 호텔에 우버이츠의 배달 서비스를 접목한 ‘룸서비스’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F&B 인프라가 다소 부족한 중소형호텔 이용객들에게 지역별 대표 레스토랑의 음식을 룸서비스 형태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8일(금)부터 시작한 시범 사업은 오는 8월까지 12일(일)까지 12주간 동안 야놀자 프랜차이즈 호텔 에이치에비뉴 이대점과 역삼점 그리고 호텔야자 서초점 등 3개 지점에서 진행된다. 해당 호텔을 투숙하는 고객은 객실 내 비치된 룸서비스 메뉴판에 있는 음식을 우버이츠 앱을 통해 주문할 수 있다.

우버이츠 신규회원과 야놀자 호텔 이용객만을 위한 특별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우버이츠 신규회원은 앱을 다운받고 룸서비스 메뉴에 적혀있는 할인코드를 입력하면 최대 15,0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에이치에비뉴 역삼점에서는 △이탈리안 코스 요리 전문점 ‘라망 드 셰프,’ 이대점에서는 △샐러드, 샌드위치 및 건강한 브런치 메뉴를 제공하는 ‘피키이터,’ 호텔야자 서초점에서는 △스타 셰프들의 메뉴를 배달하는 ‘셰프런’ 등 인기 우버이츠 레스토랑 파트너들의 다채로운 메뉴들이 제공된다.

박상욱 우버이츠 한국 총괄은 “우버이츠 앱의 손쉽고 간편한 배달로 야놀자 프랜차이즈 호텔에 한층 특별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우버이츠 레스토랑 파트너들이 제공하는 최고의 한 끼 식사를 언제 어디서든 만나 볼 수 있도록 배달 지역과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것” 이라고 전했다.

야놀자 김종윤 부대표는 “우버이츠와의 협업을 통해 중소형호텔의 F&B 기능을 강화함은 물론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중소형호텔이 휴식이라는 본연의 역할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여가 문화 공간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버이츠는 숨은 맛집과 소문난 레스토랑의 음식을 보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리미엄 음식 배달앱이다. 글로벌 서비스로서 하나의 앱을 통해 세계 각국의 도시에 사용 가능하며, 지난 8월 국내 출시 이후 현재 서울 지역 800개 이상의 레스토랑 파트너들과 협력해 다양한 메뉴들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우버는 첨단 기술을 통해 레스토랑과 배달 네트워크 인프라를 최적화하고 있으며, 특히 실시간으로 주문한 음식의 배달 예상시간과 현재 위치 등을 앱 상에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야놀자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중소형 숙박 프랜차이즈를 도입, 에이치에비뉴(H AVENUE), 호텔야자(HOTEL YAJA), 호텔얌(HOTEL YAM) 등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최근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새로운 호텔 체인 브랜드 ‘헤이(heyy)’를 선보였다. 지난해 숙박업 프랜차이즈 최초로 전국 가맹 120호점을 돌파했으며, 프랜차이즈의 수익성과 안정성, 점주들의 만족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다점포율이 40%를 돌파하는 등 오프라인 영역에서도 압도적인 리더십을 구축해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