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글로벌 B2B 거래액 11조 원 돌파

December 30 2020

선제적 기술 개발 및 클라우드 솔루션 수요 확대로 글로벌 PMS 시장 진출 1년 만에 20% 성장

– 언택트 기술 수요 급증에 따라 21년 거래액 30% 이상 증가한 15조 돌파 기대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의 글로벌 B2B(기업 간) 거래액이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11조 원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야놀자의 글로벌 B2B 거래액은 11조6천억 원을 기록, 전년 대비 20% 신장했다. 지난해 세계 2위 호텔 자산관리 시스템(Property Management System, 이하 PMS) 기업 이지테크노시스(eZee Technosys)를 인수하며 글로벌 PMS 시장에 진출한지 1년 만의 성과다.

이번 성과는 야놀자의 선제적인 언택트(contactless) 기술 개발과 클라우드 솔루션을 통해 호텔 운영비용을 절감하고자 하는 글로벌 수요 확대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야놀자는 지난 2017년부터 호텔, 레저시설, 레스토랑 등 여가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SaaS(Software as a Service) 플랫폼을 개발해왔고, 현재 170여 개국 2만6천여 개 고객사에 60개 이상의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언택트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자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현지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 글로벌 론칭을 앞둔 와이플럭스(Y FLUX)의 확장 전망도 긍정적이다. 와이플럭스는 전 세계 최초의 완전 통합된 호텔 자동화 솔루션으로, 기존 온프레미스(on-premise, 소프트웨어를 서버에 직접 설치해 운영) 방식과 달리 호텔의 모든 운영 요소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연결해 데이터의 실시간 공유와 비대면 통합 관리가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온프레미스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역시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세준 야놀자 글로벌호텔솔루션실장은 “와이플럭스를 포함한 야놀자의 모든 언택트 솔루션은 안전하면서도 설치가 간편하고 비용 측면에서도 효율적인 것이 장점”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호스피탈리티 산업에서도 언택트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글로벌 B2B 거래액은 내년에도 30% 이상 증가해 15조 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