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마이룸 제휴점 비수기 매출 들썩, 10명 중 9명 만족

July 26 2016

photo_1469537378

야놀자 ‘마이룸(MY ROOM)’이 중소형 숙박 업소들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 및 긍정적 인지도 변화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 O2O 전문 기업 야놀자(대표 이수진, www.yanolja.com)는 마이룸을 8주 이상 운영한 야놀자 제휴점의 평균 매출이 숙박업 비수기인 3, 4월에도 주중 33%, 주말 37% 이상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고 26일 밝혔다. 5월과 6월에도 3월 대비 각각 53%, 47% 매출이 증가했으며, 여름 성수기인 7, 8월에는 증가세가 더 클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룸은 야놀자가 2015년 11월 중소형 숙박시설에 새롭게 선보인 객실 서비스로, 인테리어부터 청소 상태, 비품 등을 야놀자가 직접 관리한다. 업주에게는 공실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고, 단골쿠폰을 통한 고객 재방문까지 유도해 안정적인 매출을 가져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이용 고객들에게는 야놀자가 준비한 프리미엄 비품 엠더블류(MW)와 다양한 기업들의 제품 10여가지를 담은 럭키박스가 무료로 제공돼 호평을 받고 있다.

마이룸 이용고객의 10명 중 6명은 해당 제휴점에서 단골쿠폰을 사용하기 위해 한 달 이내에 재방문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야놀자 앱에서 마이룸 운영 제휴점의 검색량이 마이룸을 도입하기 전과 비교했을 때 28%가 증가했다. 이는 마이룸 운영이 재방문을 통한 매출상승 효과를 주며, 동시에 제휴점의 인지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마이룸에 대한 고객 만족도는 ‘매우만족’에 표가 쏠렸다. 야놀자는 지난해 11월부터 전국 마이룸 이용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설문조사에 응한 2,410명 중 70%가 ‘매우만족’, 20%가 ‘만족’한다고 답변하여 마이룸 고객 대부분이 서비스에 만족하고 이는 해당 제휴점 재방문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룸 청결 상태에 대한 만족도 문항에는 74%가, 프리미엄 비품 브랜드 MW 비품 만족도는 65%가 ‘매우만족’을 택했다. 또한, 야놀자 마이룸에서 제공되는 선물박스 서비스인 럭키박스에 대한 만족도는 79%가 ‘매우만족’ 한다고 밝혔다. ‘매우만족’ 외에도 ‘만족’ 수치까지 합하면 대다수의 응답자가 마이룸에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설문에 응답한 한 고객은 “야놀자 마이룸은 기존 중소형 숙박시설에서 경험하기 힘들었던 위생적이고 세심한 서비스로 고급 호텔에 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 좋았다”며, “앞으로도 미리예약을 통해 마이룸을 자주 애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야놀자 김종윤 좋은숙박 총괄 부대표(CBO)는 “마이룸은 야놀자가 특허를 가지고 있는 차별화 된 서비스 모델로, 현재 전국에 걸쳐 800개 객실이 야놀자의 관리하에 운영되고 있다”며, “마이룸이 제휴점 매출 증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더욱 서비스를 발전시켜 제휴점과 고객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야놀자는 최근 숙박 제휴점 1만 개를 돌파하며 업계 최대 규모의 숙박 네트워크를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숙박 O2O 사업 전개를 통해 숙박 업계의 혁신을 지속적으로 이루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