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7월 호텔 예약 매출액 역대 최고치 기록

August 23 2018


–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3.14배, 거래액 2.89배 급증…폭염, ‘소확행’ 트렌드 영향
– ‘7말8초’ 넘어 8월 중순까지 예약률 높아…지역별 예약량 서울, 부산, 제주 순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대표 이수진)가 올 여름 성수기 호텔 예약 증가세와 이용행태를 공개했다.

7월 야놀자 호텔 예약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4배 급증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거래액 기준으로도 2.89배 늘었다. 이는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는 ‘호캉스’가 대세로 자리 잡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올 여름 장기간의 기록적인 폭염과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소확행’ 트렌드가 호캉스 대중화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올 여름 성수기 중 호텔 예약량이 가장 많은 기간은 8월 1주차(20%)였고, 이어 8월 3주차(17%), 8월 2주차(16%), 7월 4주차(12%) 순으로 나타났다. 예년보다 무더운 날씨의 영향으로 전통적 극성수기인 ‘7말8초’뿐 아니라 8월 중순까지도 예약률이 높았다.

호텔 예약 분포가 서울 등 도심에서 지방으로 확대된 것도 특징이다. 지역별 예약 비중은 서울(26.4%), 부산(12.3%), 제주(11.6%), 강원(11.4%)순으로 높았다. 그러나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가율은 강원 475%, 부산 382%, 제주 285%, 서울 222% 가량으로, 서울보다 지방 호텔들의 예약량 증가폭이 컸다. 지역별 주요 관광지 인근에 위치한 호텔들이 랜드마크 역할을 하며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과 함께 휴가철 숙소로 각광받은 것.

야놀자 관계자는 “올 여름은 도시와 지역을 막론하고 호캉스를 즐기는 휴가객 비중이 대폭 상승한 것이 특징”이라면서, “호텔들의 경우, 루프탑 바, 수영장, 스파 등 부대시설을 갖춰 숙박과 여가의 니즈를 동시에 충족하는 만큼 앞으로도 지역 관광지 중심으로 꾸준히 이용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