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협회중앙회-야놀자, 시니어 여행 트렌드 발표

February 6 2020

– 단기간으로 자주 하는 여행, 여행을 통해 의미 찾는 역사∙문화 기행에 높은 선호도
– 자연 경관 즐길 수 있는 휴양림 숙소와 강원도 및 전라도 지역 인기

한국관광협회중앙회(회장 윤영호)와 야놀자 계열사 여행대학(총장 정상근)이 시니어 여행 트렌드를 분석, 발표했다.

2020년 1월 26부터 31일까지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과정을 수료한 60대 이상 응답자를 대상으로 여행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 시니어가 가장 선호하는 여행 스타일은 ‘짧게 자주 즐기는 여행’(43.7%)으로 나타났다. 영상과 사진 등을 남기는 ‘기록 여행’(22.5%)과 특정 주제를 깊이 있게 경험하는 ‘반복 여행’(22.5%)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선호하는 여행 테마는 역사, 문화 등 주제가 있는 ‘콘셉트 여행’(55.6%)과 여행지의 문화를 존중하고 지역민과 소통하며 즐기는 ‘공정 여행‘(25.4%)이 80% 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기록하며, 단순 휴식을 넘어 여행에서 의미를 찾고자 하는 경향을 보였다.

숙소 유형은 휴양림 숙소(62%)가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펜션(14.1%), 부티크 호텔(7.7%)이 뒤를 이었다. 국내 여행지는 강원도(37.3%), 전라도(26.8%), 제주도(21.1%)가 상위권에 올랐다. 도심보다는 자연 경관을 즐길 수 있는 숙소와 지역이 인기가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여행 시 동행자는 배우자(36.6%), 친구(25.4%), 여행 커뮤니티(22.5%) 순으로, 동년배와의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과정의 지원서에서도 여행을 함께 다닐 수 있는 친구를 찾는다는 응답이 많았던 만큼 여행이라는 공통 관심사를 나눌 수 있는 커뮤니티에 대한 수요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은 “이번 조사 결과, 여행을 통해 의미를 찾고 자연 친화적인 숙소를 선호하는 등 시니어들만의 독특한 여행 트렌드가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조사에서 2020년 시니어 시장 규모가 124조원으로 전망되는 등 액티브 시니어가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여가 분야에서도 이들의 수요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대응하는 것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관광협회중앙회 주관의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과정은 60세 이상 액티브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한 국내 최초의 여행문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고령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는 한국의 인구 추세에 따라, 시니어들의 주도적이고 자유로운 여행 경험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현재까지 서울, 대전, 전북에서 총 240여명의 교육생을 배출했고, 수료 후 교육생들의 연 평균 여행 횟수가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시니어들의 주도적이고 자유로운 여행 경험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