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야자, 중소형 숙박 프랜차이즈 인지도 2년 연속 1위

April 27 2017

– 최초 상기도 질문에 특급호텔에 이어 5위…중소형 호텔 중 유일하게 상위권 진입
– 중소형 호텔 선택 시 숙박요금, 객실 청결도, 접근편리성 순

중소형 숙박 프랜차이즈 브랜드 인지도 조사에서 야놀자의 ‘호텔야자(HOTEL YAJA)’가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호텔야자’의 인지도가 40.3%로, 이비스 앰배서더(39.9%), 토요코인(32.3%), 베니키아(28.3%) 등을 제친 것. 피앰아이는 지난 3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 간 국내 숙박업체 이용 경험이 있는 20~39세 남녀 400명을 대상으로 중소형 숙박 프랜차이즈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호텔야자’는 ‘국내 호텔 브랜드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 신라호텔, 롯데호텔, 힐튼호텔, 하얏트호텔 등 특급호텔들에 이어 5위에 이름을 올리며, 중소형 숙박 브랜드 중 유일하게 상위권에 진입했다. 이는 가맹점수 증가, 숙박앱 활성화 등을 통한 급격한 성장에 따른 인지도 및 호감도 상승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각 브랜드의 인지 경로를 묻는 질문에 호텔야자는 ‘숙박앱을 통해’가 58.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비스 앰배서더와 토요코인은 ‘간판, 지점을 보고’의 응답 비중이 높았다. 선호도는 ‘이비스 앰버서더(40.2%)’, ‘호텔야자(35.8%)’, ‘토요코인(31.3%)’ 순이었다. ‘이비스 앰버서더’는 여성(42.5%)과 30대 후반(58.2%), ‘호텔야자’는 남성(41.9%)과 20대 초반(50.8%)이 상대적으로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브랜드를 선호하는 이유는 호텔야자와 이비스 앰버서더는 ‘깔끔하고 깨끗해서’가, 토요코인은 ‘가격이 저렴해서’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호텔야자를 이용해본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경우 향후 지속적으로 이용할 의향(78.3%)과 주변 지인에게 추천할 의향(73.7%)이 높게 나타나 이용 만족도가 좋은 브랜드로 나타났다.

또 호텔야자 이용객의 약 90%는 야놀자의 프랜차이즈 브랜드임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이 사실이 긍정적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절반을 웃도는 52.4%의 응답자는 ‘야놀자 프랜차이즈 호텔이라 기본 이상의 시설을 갖추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숙박업 전문 브랜드라 믿음이 갔다(39%)’, ‘야놀자를 알고 있어 친근하다(8.9%)’가 뒤를 이었다.

호텔야자의 이미지는 ‘젊음’이 15.3%로 가장 높았고, ‘놀이 공간으로 좋은(11.5%)’, ‘친근한(8.3%)’ 순으로 나타났다. 야놀자가 지향하는 놀이공간으로서의 숙박 공간에 대해 2030 사용자들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중소형 호텔 선택 시 가장 고려하는 점은 숙박요금(64.5%)과 객실 청결도(48.5%), 접근편리성(34.8%) 순이었고, 객실 인테리어(23%), 객실 시설(21.3%)이 뒤를 이었다. 호텔 이용 시 정보 획득 채널을 묻는 질문에는 숙박앱이 3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숙박예약사이트(22%), 블로그 및 카페(10.3%) 순으로 나타났다.

야놀자 마케팅 총괄 조세원 상무는 “야놀자가 숙박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프랜차이즈에 적용시킨 결과 한국 중소형 숙박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거듭날 수 있었다”면서, “호텔야자는 고객 재방문율과 추천의향이 높은 브랜드인 만큼 보다 많은 고객들이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 및 서비스 업그레이드는 물론 다양한 프로모션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 프랜차이즈는 2011년 국내 최초로 출범한 중소형 숙박 프랜차이즈로, ‘호텔야자’, ‘에이치에비뉴’, ‘호텔얌’ 등 3가지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호텔야자는 브랜드스탁이 조사 평가한 ‘2017브랜드스타’ 호텔 프랜차이즈 부문 1위로 선정됐다. ‘대한민국 브랜드스타’는 브랜드 가치평가 모델인 BSTI를 기반으로 각 산업 부문별 1위 브랜드를 선정, 발표하는 브랜드 인증제도다.